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.

HOME 경제

기괴함에서 신비로움까지, 파리 오트꾸튀르 패션위크의 하이라이트


구오 페이(Guo Pei)

(구오 페이(Guo Pei)는 건축적인 라인과 종교적인 의미들로 가득 찬 풍성하고 비율적인 컬렉션을 선보였다 ⓒ AFP Relaxnews=GNN 뉴스통신)
(펜디는 2018-2019 FW 쇼에서 시적이며 화려한 컬렉션을 선보이며 우아함과 정교함을 증명했다 ⓒ AFP Relaxnews=GNN 뉴스통신)
(주하이르 무라드(Zuhair Murad)는 거대한 망토, 반짝이는 디테일, 풍성한 자수 등을 등장시키며 제정 러시아 스타일에서 영감을 받은 컬렉션을 선보였다 ⓒ AFP Relaxnews=GNN 뉴스통신)
(빅터앤롤프(Viktor & Rolf)는 아이콘 코드의 일부를 도입하며 패션 하우스의 아카이브에 다시 한 번 파문을 일으켰다. 쇼의 시그니처인 은색 리본이 흰색 턱시도 슈트를 뒤덮었다. 흰색은 이번 컬렉션에서 주요한 컬러였다 ⓒ AFP Relaxnews=GNN 뉴스통신)
(갈리아 라하브(Galia Lahav)는 신선한 느낌과 색채로 우아하고 여성스러운 컬렉션을 선보였다. 컬렉션에는 많은 얇은 망사가 등장했다 ⓒ AFP Relaxnews=GNN 뉴스통신)
(패션 브랜드 엘리 사브(Elie Saab)는 구슬과 스팽글로 수놓은 부드럽고 미묘한 스타일의 흐르는 듯한 가운으로 패션 하우스의 대표적인 미적 디자인에 충실했다. 뿐만 아니라 더 대담하고 덜 몽환적이면서도 확고한 스타일의 드레스들도 등장했다 ⓒ AFP Relaxnews=GNN 뉴스통신)
(프랭크 소르비에(Franck Sorbier)는 모델이 새와 동물을 방불케하는 판타지 컬렉션을 보여 주었고, 모델들은 활주로 모양의 런웨이를 댄스를 추듯 워킹했다. 이 쇼의 핵심 주제는 환경 보호였다 ⓒ AFP Relaxnews=GNN 뉴스통신)
기자 -

----------------------

[ 기사 맺음 글 영역 ]

 

이곳은 <끝> 등...  모든 기사의 끝에 나오는 '기사 맺음글' 을 입력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.

'사이트 설정' 에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.

----------------------

*******************

[ 기사 꼬리 영역 ]

 

이곳은 <끝> 등...  모든 기사의 끝에 나오는 '기사 꼬리글' 을 입력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.

'사이트 설정' 에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.

*******************

 

위젯 test의 스킨이 지정되지 않았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