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.

HOME 메인-비주얼B

레드 카펫 위 시선을 사로잡은 팬츠


프랑스의 여배우 바네스 파라디

(프랑스의 여배우 바네스 파라디는 샤넬의 빈티지 실버 드레스를 입었다 ⓒ AFP relaxnews / GNN 뉴스통신)
(벨기에의 모델 로즈 베르트람은 매혹적인 슬릿과 볼륨감이 돋보이는 마이클 친코 드레스를 입었다 ⓒ AFP relaxnews / GNN 뉴스통신)
(모델이자 여배우 리 냐 키는 흰색과 금색이 섞인 레트로 스타일 드레스를 입어 복고풍을 연출했다 ⓒ AFP relaxnews / GNN 뉴스통신)
(모델 미리엄 오뎀바는 길고 얇은 실크와 황금 자수로 장식된 웅장한 검은 드레스를 입었다 ⓒ AFP relaxnews / GNN 뉴스통신)
(중국의 여배우 판빙빙은 레드카펫 위에서 클리비지 컷아웃과 케이프 디테일이 돋보이는 새빨간 레드 가운을 입었다 ⓒ AFP relaxnews / GNN 뉴스통신)
(모델 제이드 포렛은 자수가 놓인 에메랄드 그린 색의 정교하고 디테일한 드레스를 선보였다 ⓒ AFP relaxnews / GNN 뉴스통신)
(여배우 디나라 박티바예바는 에일리타 쿠튀르의 앞은 짧고 뒤는 길게 끌리는 로열블루색 가운을 입었다 ⓒ AFP relaxnews / GNN 뉴스통신)
(할리우드 여배우 크리스틴 스튜어트는 힐이 아닌 로퍼와 샤넬의 수트 복장으로 레드카펫 위에서 반항아적인 모습을 뽐냈다 ⓒ AFP relaxnews / GNN 뉴스통신)
(케이트 블란쳇은 메건 마클의 웨딩드레스를 디자인하기도 했던 지방시 쿠튀르의 클레어 웨이트 켈러의 끈없는 상의와 팬츠 세트를 입었다 ⓒ AFP relaxnews / GNN 뉴스통신)
기자 -

----------------------

[ 기사 맺음 글 영역 ]

 

이곳은 <끝> 등...  모든 기사의 끝에 나오는 '기사 맺음글' 을 입력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.

'사이트 설정' 에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.

----------------------

*******************

[ 기사 꼬리 영역 ]

 

이곳은 <끝> 등...  모든 기사의 끝에 나오는 '기사 꼬리글' 을 입력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.

'사이트 설정' 에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.

*******************

 

위젯 test의 스킨이 지정되지 않았습니다.